12월, 2017의 게시물 표시

가상화폐 거래시 해킹을 방지하는 방법

이미지
요즘 비트코인에 다들 관심이 많아져서 그동안 투자를 망설이시던 분들도 많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너무 과열된 모습을 보여 정부에서는 규제를 한다고 으름장을 놓을 정도로 너도나도 입금해서 코인에 투자하기 바쁜 것 같습니다.

새롭게 참여하시는 분들은 거래소 가입만으로 벅차다고 느끼기 때문에 거래의 과정에서 생기는 보안문제나 거래 후에 보유하게 된 코인을 어떻게 안전하게 보관할지에 대해서는 신경쓰지 않는 것이 현실입니다. 물론 예전부터 코인을 투자하시던 분들도 보안에 신경쓰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많이 알려진 보안 문제점으로는 거래소가 해킹당하거나 먹튀를 하는 경우, 해킹프로그램으로 인한 비트코인 키 탈취, 거래소 로그인 아이디 탈취 등이 있습니다.

저는 코인에 처음 입문했을 때 마운트곡스라는 거래소에서 거래를 시작했습니다. 그당시에 비트코인 한개의 가격이 얼마했는지 잘은 기억나지 않지만 대범하게 1개를 구입해서 결국 0.02라는 잔고를 남기게 되었는데 비트가 그만큼 폭락했던 것은 아니고 비트 한개당 가격에 대해 잘 개념이 서지 않는 초보가 금액에서 0 하나를 뺀 채로 금액을 입력하는 등 마구잡이로 투자하다가 그렇게 되어서 그 좌절감은 더 심했던 것 같습니다. 그마저도 마운트곡스 해킹사건이라 불리는 일로 거래소가 파산해 옮기지 못하고 묶이게 되었습니다.

거래소가 해킹을 당했다고 해도 실제로 당한건지 운영자가 횡령을 한건지 알기가 어렵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마운트곡스의 CEO가 돈을 마구 썼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CEO가 가상화폐 계좌를 마음대로 제어할 수 있는 권한을 혼자 갖고 있었고 펜트하우스에 살면서 호화스러운 생활을 하다가 회사가 망해가는 마지막까지 비싼차를 지르려다가 제지당했다는 소문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후 마운트곡스가 설립된 일본의 법원에서 보낸 안내장도 받는 신기한 경험까지 했었는데요. 제생각에는 그당시 기술로는 이게 해킹인지 횡령인지 알아내기도 힘들었을 것입니다.

코인을 거래하다보면 이렇게 이런저런 이유로 코인을 잃어버리거나 해킹당할 위험성에 노출되…

에스토니아 온라인 시민권 수령기

이미지
나는 얼마전 이레지던시 카드를 신청했었고 그 관련글을 작성했었다.
https://steemit.com/kr/@jamesk/estcoin-e-residency

이레지던시를 실제로 사용하려는 계획을 갖고있었기 때문에 다른 나라를 방문해서라도 그 카드를 받을 생각이었고 처음에는 중국에서 받는 것으로 신청했었다.

언제 중국을 갈지 고민을 하다가 한참 중국과 사이가 안좋았던 때라 다른 나라도 여행할 겸 다른나라로 수령지를 변경하게 되었다.

일정변경은 이메일로 이뤄졌는데 받는 장소를 바꾸겠다고 담당자에게 의사를 전달하니 그것과 관련된 웹페이지를 알려주었다. 그 후 싱가폴로 변경하겠다고 하니 싱가폴은 12월 7일과 8일만 수령할 수 있다고 알려왔다. 11~12월 기간동안다른날은 받을 수 없고 그 이틀만 카드를 받는 이벤트가 있어서 그날 방문할 예정이라면 신청하라는 것이었다. 그래서 다른 지역을 다시 찾게되었고 우연히 벨라루스 여행을 가게되어 벨라루스를 방문하여 받는 것으로 계획을 변경했었다. 변경하는데 드는 비용은 50유로이며 해외로 계좌이체를 해야하기 때문에 수수료가 2만원이 넘게 들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일본을 자주 다니는 사람이라면 일본에서 수령하는 것도 가능하다.

벨라루스를 방문하기 바로전 담당자에게서 연락이 왔었는데 한국에 이레지던시 센터가 전세계 최초로 생긴다는 소식이었다. 계획을 변경하는데 50유로같은 수수료를 물지 않고 변경을 해줄 것이며 다만 한국에서 바로 발급되는 것이기 때문에 2만원정도의 카드발급 수수료가 새로 든다고 하면서 그렇게 변경하겠냐는 메일이었다. 요즘보면 싱가폴과 한국의 스타트업이 활발해져서 이레지던시도 제대로 들어오게 된 것 같다.

나는 연락온 다음날이 출국이었기 때문에 그냥 벨라루스에서 받는 것으로 했다.

실제로 대사관에 방문하는 일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

메일로 받은 링크를 클릭하니 시간예약을 할 수 있는 웹페이지가 있었고 남아있는 시간을 선택할 수 있었다. 다른 대사관이 그렇듯 12시 이전에 방문이 가능했고 나는 11시 45분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