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2015의 게시물 표시

내가 만들고 싶은 인공지능 로봇은 이렇다.

아직까지 로봇의 두뇌는 사람의 두뇌를 따라갈 수 없다. 로봇의 두뇌로 사용되는 CPU는 정해진 공식안에서 빠른 계산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사람처럼 생각하지는 못한다. 사람의 생각을 모방하도록 만든 컴퓨터들은 엄청난 규모의 슈퍼컴퓨터로 구현된다. 사람은 고작 주먹두개 크기의 뇌를 이용해 인류를 발전시켜왔다. 뇌도 결국은 전기 신호로 작동하지만 뇌를 작동시키기 위해 그렇게 많은 전류를 사용하지도 않는다. 이렇게 이 시대의 컴퓨터는 사람 뇌의 효율을 따라가지 못한다. 이런 점에서 뇌를 연구하는 것은 아직 갈길이 멀었고 컴퓨터는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생각한다. 사람의 판단은 완벽하지 않다. 살아온 경험과 문화에 의해 의사를 결정한다. 많은 뇌세포가 경험을 저장하고 있다가 다수결의 법칙에 의해 의사를 결정하도록 도와주는 방식이다.그렇기 때문에 자신이 속해있는 환경(국가와 문화 또는 연령 등)의 차이로 극단적으로 다른 판단을 할 수도 있는게 사람이다. 이렇게 불완전하게 사고하는 뇌가 별 문제 없이 사회를 이루고 살게 해준다는 것이 너무나 신기하다. 애플의 개인비서 시스템인 시리(siri)는 사용자가 많이 말을 걸 수록 더 좋은 대답을 하게된다고 알려져 있다. 이런 것은 기본적으로 뇌의 구조와 많이 흡사하다. 컴퓨터의 발전으로 대용량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게되었고 쌓인 데이터 속에서 통계기반의 결과를 반환하는 것이다. 사람도 경험에 의해서 어떠한 판단을 내리는 것이고 그 경험이 비교적 적은 시리는 어린아이처럼 섣부른 결과를 선택 할 수도 있다. 이 부분이 시리가 아직 대답을 어설프게 한다고 느끼게 하는 부분 일 것 같다. 사람의 뇌는 1천억개의 신경세포와 100조개의 개별연결을 통해 이런 결정을 한다고 한다. 시리는 이런 부분을 소프트웨어적으로 구현하여 무수하게 많은 고성능 컴퓨터를 연결하여 이 시스템을 구현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데이터의 갯수와 개별 연결방법에서 뇌만큼 정교하게 구현해내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 뇌의 판단을 …

작업실 소개

이미지
이 곳은 로봇을 좋아하는 어떤 개발자의 생각들을 적는 블로그 입니다.


중학교 때 부터 프로그래밍을 하면서 개발자라는 직업을 천직으로 알고 살아왔습니다. 지금은 벌써 서른이 넘는 나이가 되었네요. 항상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에 재미를 느꼈었고 지금까지도 저는 프로그래밍에 미쳐있다고 말할 수 있을 정도로 개발이 재밌습니다.


저는 컴퓨터를 하기 전에도 무엇을 만드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어렸을 때의 꿈은 영화 특수효과 팀에 들어가는 것이었습니다. 중학교 때 실리콘을 사다가 사람피부 가면을 만들어보겠다고 얼굴모양 틀을 만들었던 것이 생각나네요. 그 때의 제 취미는 찰흙으로 손바닥 만들기 같은 것이었습니다. 선생님께 선물도 많이 드렸었지요.


그러다가 프로그래밍을 접하게 되었고 컴퓨터 안에서 무언가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매력에 푹 빠지게 되었습니다. 그 무한한 가능성에 장난감을 갖고노는 아이처럼 많은 것을 만들고 놀았습니다.


그러다 문득 컴퓨터 밖을 나오고 싶었습니다. 다양한 센서를 통해 세상을 관찰하고 그에 따라 프로그래밍 된 동작을 하는 로봇을 만들어 보고 싶었습니다. 그게 벌써 10년전의 꿈이네요.


이제는 누구나 로봇을 만들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쉽게 회로를 구성할 수 있는 아두이노가 있고 두뇌가 되어줄 수 있는 컴퓨터기술도 많이 발전했습니다. 그리고 외형을 쉽게 만들수 있는 3D프린터까지 일반인에게 보급되었습니다.








6년전 쯤 BigDog이라는 로봇에 관한 동영상을 봤습니다. 그 동영상을 본 이후로 어떻게든 Boston dynamics 에 들어가야 하나 싶었습니다. 정말 미치도록 로봇을 개발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로봇을 만들겠다고 생각한 그 때 부터 먼 훗날 로봇을 만들어야 할 때를 염두해 공부 해왔습니다. 이제는 그동안 공부한 소프트웨어를 기반으로 하드웨어를 제어하는 개발에 푹 빠져보고 싶습니다.


이 블로그를 통해 생각들을 정리하고 계획을 하나하나 실현해 나가겠습니다.